회원로그인

지역별 정보
근무별 채용정보

 
작성일 : 13-07-28 13:22
압박면접은 왜 하는 것일까?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185  
"몇 번째 면접인가? 그동안 왜 떨어졌는가?
"학점은 왜 이렇게 낮은가?"
"자기소개서에 쓴 경력이 다양한데, 혹시 끈기가 없는 것은 아닌가?"
"우리 회사에 합격했는데 연봉이 높은 다른 회사에서 합격했다고 연락 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그래서 말하려는 바 결론이 뭔가?"
압박면접은 응시자의 약점을 잡아서 직접적인 질문을 통해 심리적으로 압박을 가하며 행해지는 면접방법이다. 면접관은 때로는 빈정거리고, 때로는 논쟁을 걸듯 하고, 때로는 아무 질문도 하지 않고 지원자를 계속 기다리게 한다. 이러한 압박 면넙은 지원자가 난처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는지 보기 위해 계획적으로 의도된 것이다.
압박면접은 사회에 첫발을 내닫는 구직자 입장에서는 두렵기도 하고, 피하고 싶은 순간이기도 하다.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더라도 막상 그 상황이 냉정하게 대처하기가 힘든 게 사실이다. 다음은 취업 상식이란 카페에 올라온 압박면접 후기다.
 
나를 울컥하게 한 압박면접  (ID : Knowyourself)
IT(소프트웨어)업체에 오늘 면접을 다녀왔습니다. 넌 전공이 영문과지만 요즘에 공대 애들도 영어 잘한다. 네 전공과 회사 업무도 별 관계가 없네 식으로 이야기를 시작하시더니 계속 이어지는 압박면접 !
5개월 동안 직장 못 구한 거면 높은 거냐, 능력이 없는 거냐, 좋은 회사에서 성장하고 배우고 싶다면 눈을 낮추고 여농 500만원이라도 감사하면서 다녀야 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 지금까지 뭐 했냐, 자기소개서에 말은 잘해놨는데 너무 추상적이네, 실천 방안이 없네, 계속 그런 식으로 압박 ......   (중략)
사실 저도 전공이나 관심 분야가 달라서 좀 힘들 걸로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압박이 심할 줄은 몰랐습니다. 전에 처음 간 면접에서 직무에 대한 건 안 물어보고 혈액형이 뭐냐, 노래 잘하냐, 아버지 뭐하시냐, 어디 출신이시냐 등등 완전 자질구레한 개인적인 것만 물어봐서 어이상실이었는데, 이번엔 갑자기 심한 압박면접이라니.....
결국 끝나서 나오고 나니 울컥하더라고요. 너무너무 우울합니다. 취업 뽀개기에서 압박면접 후기들을 읽으면서, 압박하는 질문이 나오더라도 속으로는 무시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당해보니 그게 안되더라고요. 면접관에게 화가 나는 게 아니라, 면접에 대한 준비 없이 온 저 자신에게 화가 났습니다. 정말로 면접 스터디를 해야겠어요.                                                                                                                     
압박면접은 누구에게나 서럽다. 구직자 입장에서 보면, 기껏 불러놓고 왜 아픈 데를 후벼파틑 질문만 골라 하는지 서러울 수도 있다. 그러나 회사생활을 하다 보면 업무와 책임감으로 인해 면접 때의 압박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더한 압박과 스트레스를 마주 칠 때가 허다하다.
압박면접관의 말에 너무 상처받지 말고 죄절하지도 마라. 사회라는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강한 사자 새끼를 고르는 과정이라 생각하고, 아무리 면접관이 압박해도 '김치 치즈 스마일'을 잊지 말고 자신감 있는 대처하기 바란다.

 
   
 


광고
고객센타
  • 잡밴드 JOBBAND
  • 잡밴드 JOBBAND | 설립일 : 2004년 12월29일 | 대표이사 : 손재명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동 31길 4 대림 위너빌 704호 | 사업자등록번호 605-08-8333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0-서울영등포-0490호 |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 j1204220140001
  • 오전9시-오후6시 / 토,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이메일 : jobhankook@naver.com
  • Copyright ⓒ 2007-2022 jobband.co.kr All rights reserved.
은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