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지역별 정보
근무별 채용정보

 
작성일 : 13-07-28 12:56
이력서는 인사담당자가 읽고싶게 쓰자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827  
최근 청년실업은 물론 경력자들의 취업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무차별적인 ‘융단 폭격식’ 지원보다는 전략적인 구직 방법이 필요한 법. 따라서 무엇보다 이력서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시점이다. 특히 취업 전선에서 여전히 불이익을 받는 여성 구직자들일수록 이력서를 취업 공략의 ‘무기’로 활용해 볼 만하다.
<모범 이력서의 조건>

한눈에 일목요연하게
이력서를 반드시 표 모양으로 만들 필요는 없다. 신입 사원의 이력서인 경우에는 특별한 경력 사항이 없으므로 표 모양이 효과적일 수 있지만, 경력 사원의 경우에는 이 경우 본인의 경력을 강조하기 어렵다. 인사담당자가 이력서를 검토하는 평균 시간은 불과 10초. 첫눈에 읽고 싶은 이력서를 만드는 것이 관건이다.

문장은 짧은 단답형으로
이력서는 본인의 수필이 아니다. 물론 경력 사항 중에는 강조하고 싶은 부분이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겠지만 무조건 길게 쓰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문장은 최대한 간결하게 만든다.

소제목 달기
부서, 담당 업무 같은 식으로 소제목을 달면 이력서가 좀 더 깔끔해질 수 있다. 또한 업무를 그냥 나열하지 말고 사항별로 번호를 달면 효과적으로 경력을 정리할 수 있다.

본인의 성취 업적 강조
사실상 이 부분은 이력서 작성에서 가장 중요한 요점이다. 지금까지 구직자들은 자신을 홍보하는 방법에 상당히 미숙했거나 ‘겸손’이 미덕이라고 믿는 경우가 많았다. 본인이 할 수 있는 일, 잘하는 일을 홍보하는 것이 이력서의 기능이다. 따라서 본인이 가진 성취 업적에 대해 좀더 자세히 기술할 필요가 있다. 일례로 업무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아르바이트 경력 등은 굳이 기술할 필요가 없다.

불필요한 부분은 정리
어떠한 경험이든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좀 더 과감해질 필요도 있다. 자신이 현재 초점을 맞추고자 하는 경력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과감히 삭제해라. 경력의 전문성을 더욱 강조할 수 있다. 덧붙여 본인이 근무하는 회사에 대해 설명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이 내용이 본문에 포함되면 이력서가 전체적으로 산만해질 수 있으므로 주석으로 다는 것이 효과적이다.

 
   
 


광고
고객센타
  • 잡밴드 JOBBAND
  • 잡밴드 JOBBAND | 설립일 : 2004년 12월29일 | 대표이사 : 손재명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동 31길 4 대림 위너빌 704호 | 사업자등록번호 605-08-8333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0-서울영등포-0490호 |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 j1204220140001
  • 오전9시-오후6시 / 토,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이메일 : jobhankook@naver.com
  • Copyright ⓒ 2007-2022 jobband.co.kr All rights reserved.
은행정보